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회장 취임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회장 취임
공식입니다.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하시모토 세이코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하시모토는 “전 선수로서 모든 참가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올림픽을 만들고 모든 선수가 의심 없이 꿈의 무대에 오를 수 있도록 사회 분위기를 바꾸는 것이 내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임 조직위원장에 임명된 후 2월 18일 기자간담회에서 말했다. “‘선수 우선’의 자세를 분명히 하고 이 사명을 완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하시모토

먹튀사이트 검증 하시모토는 앞서 기자들에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에게 제안 수락 결정을 통보하고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 장관직에서 사임을 제출했다고 밝혔다.more news

규정은 장관이 정부 외부에서 겸임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그녀는 슈가가 도쿄올림픽이 모든 일본인이 환영할 수 있는 대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시절부터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총괄장관으로 참의원 마루카와 다마요를 지명했다.

하시모토(56)는 모리 요시로(83) 전 총리가 자신의 성차별적 발언으로 국제적 논란에 휩싸여 사임한 후 총리직을 물려받았다.

도쿄올림픽 조직위 후보선발위원회 8인은 2월 18일 오전 3차 회의를 열고 하시모토를 후보로 결정했다.

선발위원회는 2월 18일 오후 조직위 집행이사회에서 그녀의 후보를 추천했고, 이사회 멤버들은 이를 승인했다.

하시모토

조직위원장의 직위는 그런 위원들에게 가야 하기 때문에 조직위원 회의에서 공식적으로 하시모토를 집행위원으로 선출했다.

또 다른 임원회의에서 조직위원회 위원장을 선출했다.

하시모토는 이날 회의에서 “나에게 막중한 책임이 주어졌다. “국무장관을 사임하는 것은 매우 중대한 결정이었지만 성공적인 도쿄올림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전적인 헌신 때문에 이 포럼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조직위 관계자들도 2월 18일 모리가 2월 12일 현재 사장 겸 상임이사직을 사임했다고 발표했다.

하시모토는 태어날 때부터 올림픽과 인연이 깊었다. 1964년 도쿄 올림픽 개막 5일 전에 태어난 하시모토는 아버지가 일본 전역의 올림픽 성화 봉송에 깊은 감동을 받았기 때문에 세이코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녀는 겨울과 여름 모두 7번의 올림픽에 출전했습니다. 1992년 알베르빌 동계 올림픽에서 그녀는 1,500m 종목에서 동메달을 획득하여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메달을 획득한 최초의 일본 여성이 되었습니다.

그녀는 1995년에 집권 자민당 기치 아래에 있는 참의원에 선출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운동 훈련을 계속했고 이듬해 애틀랜타 올림픽 사이클링 경기에 참가했습니다.

하시모토는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딸을 낳았다. 딸의 이름인 Seika는 올림픽 성화의 일본어 읽기입니다.